해외 바이어 10명중 7명 "'한국' 국가브랜드가 제품 구매에 긍정 영향"

힐링경제 승인 2022.03.24 09:30 의견 0
오징어 게임 홍보 포스터 [자료사진=연합뉴스]

해외 바이어 10명 중 7명은 한국의 국가브랜드가 제품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해외 바이어 2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4일 발표한 '해외 바이어의 한국 국가브랜드 및 한국 제품에 대한 인식 조사'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2.9%는 한국이라는 국가브랜드가 한국 제품 구매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답했다.

한국 제품을 떠올릴 때 연상되는 이미지로는 '고품질'이 25.4%로 가장 많았고 이어 '합리적 가격' 16.9%, '독창성' 15% 등의 순이었다.

또 응답자의 66.7%가 한국의 국가브랜드가 과거 대비 향상됐다고 평가한 가운데 'K콘텐츠 확산'(31.8%), '한국기업의 발전'(25.6%), '경제력 성장'(20.8%) 등이 국가브랜드 강화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.

구체적으로 넷플릭스의 인기 드라마 '오징어게임'이나 그룹 방탄소년단(BTS)의 전 세계적인 인기 등이 국가브랜드 향상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무역협회는 분석했다.

한국 제품의 경쟁국으로는 일본이 30%로 1위를 차지했고, 중국은 23%로 그다음이었다.

2013년 조사 때는 중국과 일본을 지목한 비율이 각각 43.6%와 37.3%였으나 일본이 9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이다.

이번 조사에서 한국제품의 경쟁국으로 유럽을 지목한 비율도 11%에 달해 한국 제품에 대한 인식이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.

다만 한국 제품의 약점으로 '가격'(33%), '사후관리 미흡'(15%), '파트너 신뢰도'(13%) 등이 지목돼 사후관리 강화를 비롯해 바이어와의 신뢰도를 높이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. 가격의 경우 품질 고급화로 제품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무역협회는 전했다.

바이어들은 또 국가브랜드 강화를 위해서는 '다양한 K-콘텐츠 개발 및 확산'(27.2%), '우수 기업 및 제품 홍보'(24.9%), '국가 차원의 국제활동 강화'(23%)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.

김문선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"강하고 긍정적인 이미지의 국가브랜드는 우리 기업의 수출에도 영향을 미친다"면서 "일관된 국가브랜드 정책을 추진하는 체계와 함께 민관협력을 통해 국가브랜드 홍보에 힘써야 한다"고 말했다.

저작권자 ⓒ 힐링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