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반기 해외 주요 車시장 판매량 작년보다 30.6% ↑

힐링경제 승인 2021.08.19 11:20 의견 0

올해 상반기 미국과 중국, 인도 자동차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사태 이전인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되는 등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의 판매가 작년보다 30% 가량 늘며 V자 반등을 나타내고 있다.

1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, 유럽, 인도, 멕시코, 러시아, 브라질 등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의 상반기 판매량은 2천857만대로 작년 상반기(2천189만대) 대비 30.6% 증가했다.

이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(3천104만대)와 비교하면 8.0% 감소한 수준으로 회복이 아직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서는 전했다.

시장별로는 인도가 작년 전국 봉쇄에 따른 판매 급감 탓에 작년 동기 대비 95.2% 증가하며 주요 7곳 중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.

러시아(38.2%)와 미국(29.3%), 중국(27.5%), 유럽(27.1%), 브라질(26.3%), 멕시코(18.1%) 순으로 뒤를 이었다.

인도의 경우 브랜드별 신차 출시 효과로 2019년 상반기 판매량(156만대)보다 1.5% 증가한 158만대를 기록했으며, 미국(829만대)과 중국(1천1만대)은 2019년 상반기 대비 각각 1.3%, 1.1% 감소한 수준을 보이며 코로나19 이전 판매량에 근접했다.

미국 시장은 백신 보급 본격화와 정부 경기부양책 등의 효과, 중국은 전기차 등 신에너지차(NEV) 판매량 급증(217.4%)이 각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.

다만 유럽의 경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 강화와 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2019년 판매 규모 대비 77% 수준에 그쳤고 브라질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약 10만∼12만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하며 판매 회복이 일부 제한돼 2019년 수준에는 크게 미달(-24.6%)했다.

국적 메이커별 해외 주요시장 판매량은 아시아계(한국·중국·일본계)의 점유율이 작년 47.8%에서 50.6%로 증가했고, 미국계와 유럽계의 시장점유율 합산은 작년 50.1%에서 46.7%로 감소했다.

한국계의 경우 미국, 유럽, 인도에서 판매량이 증가하고 중국에서 크게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작년 7.6%에서 올해 8.0%로 0.4%포인트 늘었다.

한국계는 미국과 유럽에서는 코로나19 기저효과와 스포츠유틸리티차(SUV)·전동화 모델 라인업 확충으로, 인도에서는 크레타와 셀토스 등 소형 SUV의 인기 지속, 온라인 판매 활성화 등으로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.

중국계는 내수 중심으로 전기차 업체를 비롯한 로컬 브랜드가 성장했다.

일본계의 경우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전체 점유율은 26.1%에서 26.4%로 소폭 증가했으나 하이브리드 모델 중심의 라인업 탓에 전기차 성장세가 뚜렷한 유럽과 중국 시장 내 점유율은 각각 감소했다.

반면 미국계는 반도체 부족 영향을 가장 크게 겪고 있어 자국인 미국시장에서의 판매 증가율(15.5%)이 한국계(48.1%)나 유럽계(42.6%), 일본계(38.4%)보다 낮게 나타났다고 보고서는 전했다.

유럽계는 폭스바겐을 중심으로 전동화 모델을 확대하고 있으나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판매 증가율이 13.7%에 그쳐 미국 테슬라와 중국 BYD, 니오 등의 브랜드에 점유율을 일부 내준 것으로 분석됐다.

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"생산량 증대를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지속해서 확대하려면 노동유연성 강화와 전동차 등 미래차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"며 "미래차 연구개발(R&D) 투자와 관련 시설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, 데이터 수집·활용 규제 완화 등 지원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"고 말했다.

저작권자 ⓒ 힐링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