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월 경상흑자 108억달러…전년대비 5배↑

힐링경제 승인 2021.07.07 13:09 의견 0

지난 5월 경상수지 흑자 폭이 1년 전의 약 5배로 불면서 13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.

수출 호조와 국제 운임 상승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에서 받은 배당 수입도 큰 폭으로 늘어난 결과다.

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107억6천만달러(약 12조2천18억원) 흑자로 집계됐다.

지난해 5월 이후 13개월째 흑자일 뿐 아니라 작년 같은 달(22억4천만달러)과 비교해 흑자 규모가 85억2천만달러 불었다.

우선 5월 상품수지 흑자(63억7천만달러)가 1년 전보다 37억5천만달러 증가했다.'

수출(503억5천만달러)이 49.0%(165억6천만달러), 수입(439억8천만달러)이 41.1%(128억1천만달러) 각각 늘었다.

서비스수지는 5억6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, 작년 5월(-6억5천만달러)보다는 적자 폭이 9천만달러 줄었다.

특히 운송수지 흑자(11억9천만달러)가 10억5천만달러나 뛰었다. 5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(SCFI)가 1년 전보다 284.4%나 급등하면서 해상화물 운송수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.

하지만 여행수지 적자(-7억1천만달러)는 작년 5월(-1억4천만달러)보다 오히려 커졌다.

본원소득수지는 54억9천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. 1년 전(5억5천만달러)과 비교하면 49억4천만달러나 늘었다. 국내 기업들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받은 배당 수입이 증가하면서 배당소득수지가 1년 사이 1억3천만달러 적자에서 46억8천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데 따른 것이다.

금융계정 순자산(자산-부채)은 5월 중 83억8천달러 증가했다.

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4억4천만달러,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8억4천만달러 각각 불었다.

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3억8천만달러 늘었지만,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5억달러 감소했다.

저작권자 ⓒ 힐링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