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미나리' 윤여정, 한국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

힐링경제 승인 2021.04.26 10:57 의견 0

윤여정은 25일(현지시간)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'미나리'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.

'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'의 마리아 바칼로바, '힐빌리의 노래'의 글렌 클로스, '맹크'의 어맨다 사이프리드, '더 파더'의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친 결과다.

수상자 호명은 '미나리'의 제작사인 A24를 설립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직접 나섰다.

저작권자 ⓒ 힐링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