4월 경상수지 12개월 연속 흑자 이어져

힐링경제 승인 2021.06.08 10:50 의견 0

수출이 늘고 국제 운임도 오르면서 경상수지가 12개월 연속 흑자를이어갔다.

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19억1천만달러(약 2조1천249억원) 흑자로 집계됐다.

지난해 5월 이후 12개월째 흑자일 뿐 아니라 작년 같은 달(-33억달러)보다 52억1천만달러 늘었다.

월별 경상수지 추이

4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18년 4월(14억9천만달러) 이후 3년 만이다.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배당금 지급 등 계절적 요인 탓에 2019년과 2020년 4월에는 경상수지가 적자였다.

우선 4월 상품수지 흑자가 45억6천만달러로 전년 동월(7억달러)과 비교해 38억6천만달러 늘었다.

1년 전보다 수출(521억7천만달러)이 46.9%(166억5천만달러), 수입(476억1천만달러)이 36.7%(127억9천만달러) 각각 불었다.

이성호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"수출 증가는 승용차·화학공업제품·반도체 등이 주도하고 있다"며 "원자재 가격 상승, 반도체 설비투자, 가전제품·승용차 등 내구재 소비 확대 등에 따라 수입도 늘었다"고 설명했다.
서비스수지도 1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. 서비스수지는 앞서 지난 2월 75개월만에 처음 흑자를 낸 뒤 3월 9억달러 적자로 돌아섰다가 2개월만에 다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. 작년 4월 서비스수지는 15억달러 적자였다.

최근 서비스수지 흑자의 상당 부분은 운송수지 개선 덕분이다. 4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(SCFI)가 1년 전보다 232.4%나 뛰면서 운송수지 흑자 규모는 1년 새 4천만달러에서 8억1천만달러로 증가했다.

하지만 여행수지 적자 규모(6억1천만달러)는 작년 4월(2억8천만달러)보다 오히려 커졌다.

본원소득수지는 19억5천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. 연말 결산법인의 배당금 지급으로 배당소득수지 적자가 32억1천만달러에 이르기 때문이다. 다만 작년 4월 본원소득수지(-22억5천만달러)보다는 적자가 줄었다.

금융계정 순자산(자산-부채)은 4월 중 15억2천만달러 감소했다.

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3억3천만달러 증가했고,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26억달러 늘었다.

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8억4천만달러,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가 61억3천만달러 불었다.

저작권자 ⓒ 힐링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